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인 외환거래에서 손대손 아시나요?

외환( forex 또는 FX)은 한 통화 를 다른 통화로 거래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미국 달러를 유로로 바꿀 수 있습니다. 외환 거래는 외환 시장이라고도 하는 외환 시장 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외환 시장은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유동적 인 시장으로 매일 수조 달러 가 거래되고 있습니다. 중앙 위치가 없습니다. 오히려 외환 시장은 은행, 중개인, 기관 및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개인 거래자의 전자 네트워크입니다(대부분 중개인 또는 은행을 통해 거래).

주요 내용

외환(Forex)이 무엇인지 알아보십시오

외환의 이해

시장 은 대다수 통화의 가치( 환율 이라고도 함)를 결정합니다 . 외환은 현지 은행에서 한 통화를 다른 통화로 바꾸는 것처럼 간단할 수 있습니다. 또한 외환 시장에서 통화를 거래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거래자는 중앙 은행이 통화 정책 을 완화하거나 긴축 할 것이며 한 통화가 다른 통화에 비해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베팅합니다. 통화를 거래 할 때 USD/CAD, EUR/USD 또는 USD/JPY와 같이 쌍으로 나열됩니다. 이들은 미국 달러(USD) 대 캐나다 달러(CAD), 유로(EUR) 대 USD, USD 대 일본 엔(JPY)을 나타냅니다. 1.2569와 같이 각 쌍과 관련된 가격도 있습니다. 이 가격이 USD/CAD 쌍과 관련된 경우 USD 1개를 구매하는 데 1.2569 CAD가 든다는 의미입니다. 가격이 1.3336으로 상승하면 이제 USD 1개를 사는 데 1.3336 CAD가 듭니다. 이제 USD 1개를 사는 데 더 많은 CAD 비용이 들기 때문에 USD의 가치가 높아졌습니다(CAD 감소). 외환 시장에서 통화 는 마이크로, 미니 및 표준 랏이라고 하는 로트 로 거래됩니다. 마이크로 랏 은 주어진 통화의 1,000 가치, 미니 랏 은 10,000, 표준 랏 은 100,000입니다. 이것은 은행에 가서 여행을 위해 $450를 교환하고 싶을 때와는 다릅니다. 전자 FX 시장에서 거래할 때 거래는 설정된 통화 블록으로 이루어지지만 원하는 만큼 블록을 거래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7개의 마이크로 랏(7,000), 3개의 미니 랏(30,000) 또는 75개의 표준 랏(7,500,000)을 거래할 수 있습니다. 외환 시장은 주로 규모 때문에 여러 가지 이유로 독특합니다. 외환 시장의 거래량 은 일반적으로 매우 큽니다. 예를 들어, 63개 중앙 은행 이 소유 하고 통화 및 재정적 책임에 사용되는 국제 결제 은행에 따르면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는 2019년 4월 하루 평균 6조 6천억 달러입니다 . 1 2 가장 큰 무역 센터는 런던, 뉴욕, 싱가포르, 홍콩 및 도쿄입니다.

외환 시장에서의 거래

시장 은 전 세계 주요 금융 센터에서 주 5일, 하루 24시간 열려 있습니다. 즉, 하루 중 언제든지 통화를 사고 팔 수 있습니다. 외환 시장은 정확히 원스톱 상점이 아닙니다. 투자자가 외환 거래를 실행하기 위해 통과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있습니다. 당신은 전자 네트워크 의 호스트를 사용하는 다른 딜러 또는 다른 금융 센터를 통해 갈 수 있습니다 . 역사적 관점에서 외환은 한때 정부, 대기업, 헤지펀드 의 개념이었습니다 . 그러나 오늘날의 세계에서 통화 거래는 마우스 클릭만큼 쉽습니다. 접근성은 문제가 아니므로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많은 투자 회사 는 개인이 원할 때마다 계좌를 개설하고 통화를 거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외환 시장에서 거래를 할 때 기본적으로 특정 국가의 통화를 사고파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 손에서 다른 손으로 돈을 물리적으로 교환할 수는 없습니다. 그것은 외환 키오스크에서 일어나는 일과 반대입니다. 일본에서 뉴욕의 타임스퀘어를 방문하는 관광객을 생각해 보십시오. 그들은 여행하는 동안 돈을 쓸 수 있도록 (물리적) 엔 을 실제 미국 달러 현금으로 변환할 수 있습니다(그리고 그렇게 하기 위해 수수료가 부과될 수 있음). 그러나 전자 시장의 세계에서 거래자 들은 일반적으로 특정 통화에서 포지션을 취하며 구매하는 통화(또는 매도하는 경우 약세)가 상승하고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외환 시장의 차이점

외환과 다른 시장 사이에는 몇 가지 근본적인 차이점이 있습니다. 우선, 규칙이 적습니다. 이는 투자자가 주식, 선물 또는 옵션 시장만큼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엄격한 기준이나 규정을 준수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는 외환 시장을 감독하는 청산소 와 중앙 기관이 없음을 의미합니다. 둘째, 거래는 전통적인 거래소에서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다른 시장에서 와 동일한 수수료나 수수료 를 찾을 수 없습니다 . 다음으로, 언제 거래할 수 있고 거래할 수 없는지에 대한 기준이 없습니다. 시장은 24시간 열려 있기 때문에 하루 중 언제든지 거래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유동적인 시장이기 때문에 원할 때 언제든지 출입할 수 있고 가능한 한 많은 통화를 살 수 있습니다.

현물 시장

대부분의 통화에 대한 현물은 영업일 기준 2일입니다. 주요 예외는 미국 달러 대 캐나다 달러로 다음 영업일 에 결제됩니다 . 다른 쌍은 영업일 기준 2일 이내에 결제됩니다. 부활절이나 크리스마스와 같이 여러 휴일이 있는 기간에는 현물 거래가 결제되는 데 최대 6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가격은 거래일에 정하지만, 화폐는 거래일에 교환 됩니다 . BIS의 2019년 4월 외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달러는 가장 활발하게 거래되는 통화입니다. 3 가장 일반적인 쌍은 USD 대 유로 , 일본 엔, 영국 파운드 및 호주 달러입니다. 4 달러를 포함하지 않는 거래 쌍을 교차라고 합니다. 가장 일반적인 십자가는 유로 대 파운드 및 엔입니다. 현물 시장은 매우 불안정할 수 있습니다. 단기적인 움직임 은 움직임의 방향과 속도에 중점을 둔 기술 거래가 지배합니다. 기술에 중점을 둔 사람들은 종종 차티스트 라고 합니다 . 장기 통화 움직임은 상대 금리 및 경제 성장과 같은 근본적인 요인에 의해 좌우됩니다.

선도 거래는 현물보다 미래에 더 많이 결제되는 모든 거래입니다. 선도 가격 은 두 통화 간의 이자율 차이 를 나타내는 현물 이자율 플러스 또는 마이너스 선도 포인트의 조합입니다 . 대부분 만기가 1년 미만이지만 더 긴 것도 가능합니다. 현물과 마찬가지로 가격은 거래일에 정하지만, 돈은 만기일에 교환됩니다. 선도 계약 은 상대방의 요구 사항에 맞게 조정됩니다 . 그들은 금액에 관계없이 어느 한 국가에서 주말이나 휴일이 아닌 날짜에 결제할 수 있습니다.

선물 시장
외환의 예

한 트레이더는 유럽중앙은행(ECB)이 유로존의 경제가 둔화됨에 따라 앞으로 몇 달 안에 통화 정책을 완화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결과적으로 거래자는 유로가 미국 달러에 대해 하락할 것이라는 데 베팅하고 1.15의 환율로 100,000유로 를 매도 합니다. 앞으로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몇 주 동안 ECB는 통화 정책을 완화할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냅니다. 이로 인해 유로의 환율은 달러에 대해 1.10으로 떨어집니다. 그것은 상인에게 $5,000의 이익을 창출합니다. €100,000를 공매도함으로써 상인은 공매도를 위해 $115,000를 받았습니다. 유로가 하락하고 거래자가 공매도를 커버했을 때 거래자는 통화를 다시 구매하는 데 110,000달러만 들었습니다. 공매도에서 받은 돈과 그것을 덮기 위해 사는 돈의 차액이 이익입니다. 유로가 달러 대비 강세를 보였다면 손실을 입었을 것입니다.

외환 시장은 얼마나 큰가?

외환 시장은 매우 유동적이며 주식 및 채권 시장의 일일 거래량에 비해 엄청난 규모입니다. 국제결제은행 (BIS) 이 3년마다 실시한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2019년 외환 시장 거래량은 하루 평균 6조 6천억 달러였습니다. 2 이와 대조적으로 2021년 12월 31일 미국 주식 시장의 총 명목 가치는 약 3930억 달러. 5 가장 큰 외환 거래 센터는 런던, 뉴욕, 싱가포르, 홍콩 및 도쿄입니다.

외환 거래란 무엇입니까?

외환 시장에서 거래를 할 때 기본적으로 특정 국가의 통화를 사고 동시에 다른 국가의 통화를 판매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 손에서 다른 손으로 돈을 물리적으로 교환할 수는 없습니다. 거래자들은 일반적으로 특정 통화에서 포지션을 취하고 있으며, 다른 통화에 비해 해당 통화가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매수(매도하는 경우 약세)하여 수익을 올릴 수 있습니다. . 오늘날의 전자 시장 세계에서 통화 거래는 마우스 클릭만큼 쉽습니다.

외환은 다른 시장과 어떻게 다릅니까?

외환과 다른 시장 사이에는 몇 가지 근본적인 차이점이 있습니다. 외환 시장을 감독하는 청산소와 중앙 기관이 없으므로 투자자는 주식, 선물 또는 옵션 시장과 같은 엄격한 기준이나 규정을 준수하지 않습니다. 둘째, 전통적인 거래소가 있는 다른 시장에 존재하는 수수료나 수수료가 없습니다. 주말을 제외하고는 거래마감시간이 없으므로 언제든지 거래가 가능합니다. 마지막으로, 유동성은 거래 접근성을 용이하게 합니다.

달러 대 원화가치 상승으로 7일 환율이 1,030원선이 붕괴되면서 5년9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 외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원화가치가 상승하면서 환율이 1,000원선에 바짝 다가섰다. 지난 달 초 5년 가까이 지지됐던 1,050원선이 붕괴되더니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7일(한국시간) 1,030원선마저 붕괴됐다. 달러 약세 현상이 지속되고 있고, 한국 내에서는 막대한 경상수지 흑자로 달러가 쏟아져 들어오는 등 안팎으로 환율 하락 압력이 거세다. 때문에 환율이 6년여 만에 세 자릿수에 접어들 수도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환율 변동 메커니즘과 원·달러 환율 하락 원인, 앞으로의 전망 등을 심층 분석한다.

상품의 가치가 시장에 의해 결정되듯 화폐의 가치와 그에 따라 결정되는 환율도 외환시장에서의 거래를 통해 움직인다. 외환시장에서 수요가 더 많으면 환율이 오르고 공급이 더 많으면 환율은 떨어진다.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대부분의 국가들은 시장에서 거래를 통해 환율이 결정되는 ‘시장변동 환율제’(Floating Exchange Rate)를 시행하고 있다. 시장변동 환율제는 외환 수급에 따라 환율이 자연적으로 변화하는 환율 제도를 말하는데 한국의 경우 IMF 이후 시장 변동 환율제를 채택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정부의 외환시장 개입이 존재하기 때문에 ‘관리 변동 환율제’(Managed Floating Exchange Rate·기본적으로는 변동 환율제를 채택하고 있으나 그 변동폭이 클 경우 당국이 개입해 환율을 조정하는 것)에 가깝다.

환율 변동을 가져오는 가장 직접적인 변수는 국제수지다. 국제수지가 적자이면 외환공급이 수요보다 줄어들어 환율은 오르고 국제수지가 흑자이면 외환공급이 수요보다 늘어나 환율은 떨어진다. 현재 한국경제 상황을 보면 환율이 떨어지는 것이 당연한 것이다.

■ 경상수지 흑자 기조로 달러 쏟아져

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7.8원 하락한 1,022.5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9일 1,050원선이 무너진 뒤 17 거래일 만에 1,020원대에 진입했다. 1,030원선이 붕괴된 것은 물론 1,020원선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환율은 2008년 8월11일(1,017.5원) 이후 5년9개월 만에 최저치다. 직전 거래일 대비 3.7원 오른 상태에서 출발한 원화가치가 7일 하루에만 4.1원 상승했지만 한국 정부는 외환시장 개입에 나서지 않았다.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등 외환당국은 이날 원화의 가파른 절상 움직임을 ‘한국 경제가 용인할 수 있는 수준’으로 받아들였다.

환율 하락 배경은 한국 시장에서 달러공급이 절대 우위인 상황에서 비롯됐다. 경상수지 흑자를 배경으로 그동안 쌓여있던 대기 매물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오면서 단기간에 원화강세가 진행됐다. 경상수지 흑자는 작년보다 오히려 그 폭이 확대되고 있다. 1분기 중 흑자액은 151억달러로 지난해 1분기의 105억달러를 훌쩍 넘어섰다. 수출기업들의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상반기까지 무역수지 흑자폭은 작년 폭을 20% 이상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들의 외화예금도 2013년 한 해 동안 100억달러 정도 증가했다. 지난달 약간 감소했지만 2012년 말에 비하면 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외화예금은 150억달러 정도가 더 많은 상태다.

여기에 외국인 주식자금의 순유입 규모 등을 감안하면 상반기 말까지 원·달러 수급은 공급요인이 절대 우위를 점하고 있다.

4월 수출도 월간 수출액으로는 사상 두 번째로 많은 503억2,000만달러로 증가했다. 경상수지는 25개월, 무역수지는 27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 대외악재 진정, 신흥국 통화도 강세

전문가들은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중국 경제 불안 같은 대외 악재가 진정되고 위험자산 선호 기조가 나타나면서 원화가 크게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해석했다.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 외환보유고, 국가 신용등급 등을 고려하면 원화가 강세를 나타낼 만한 요인들은 많았지만 그동안 우크라이나·중국 사태 등으로 하락이 억제돼 왔다는 것이다.

신흥국 환율이 대단히 강하고 미국도 경기 회복을 위해서 달러 약세가 필요하다는 점, 엔화도 약세폭을 줄이는 등 대외적인 여건은 원화 강세가 지속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

각국 통화정책의 영향으로 달러 약세기조가 나타나는 것도 또 하나의 원화 강세 원인이다.

미국이 테이퍼링을 단행하고는 있으나 상당기간 저금리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취했기 때문이다. 일본 중앙은행은 추가적인 부양정책에 대해 보수적인 입장을 나타냈고 유럽 중앙은행(ECB) 또한 마찬가지다. 따라서 주요 통화들이 달러화에 강세를 나타내며 글로벌 달러 약세 기조가 확산되고 있다.

동시에 중국 위안화, 호주 달러 등 전반적인 신흥국 통화가 강세 기조를 나타내고 있어 원화도 함께 상승 압력을 받고 있다. 위안화의 경우 올 들어 3.5%나 하락했다.

■ 당분간 1,000~1,030원에서 오락가락

원·달러 환율은 일단 1,030원이 무너졌기 때문에 하단 지지선은 달러당 1,000원까지 내려간 것으로 보는 전문가들이 대부분이다.

상황은 여전히 유동적이다. 다만 5~6월 두어 달 동안 원·달러 환율은 세 자릿수 진입 여부를 두고 한국 경제의 뜨거운 감자가 될 전망이다.

수출과 내수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내수 중심의 경기 활성화를 추구할 수밖에 없다고 본다면 오는 7월까지는 달러당 1,000~1,030원 사이에서 원화 강세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원·달러 환율의 방향성은 미국의 경기 상승세 강도와 지속 여부, 경기 상승 탄력 지속이란 전제 아래 미국의 테이퍼링 종료 및 금리인상 실행시기 등에 달려 있다.

가파른 환율 하락에 한국 수출기업들의 채산성 악화 우려도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7일 유가증권 시장에서 코스피 지수가 자동차, 조선, 전자 등을 중심으로 1% 가까이 하락하며 1,940선 밑(1,939.88)으로 떨어진 것도 이런 우려를 반영하는 결과다.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편집자 주: 본 포스트는 2부로 구성된 시리즈의 파트 1입니다. 파트 1에서 다룬 문제에 대한 해결책은 파트 2에서 소개됩니다.

3 월 12일, 암호화폐 시장에서 약 13시간 간격으로 크게 두 번의 하락이 있었습니다. 첫 번째는 미국 시간으로 아침 일찍, 두 번째는 저녁이었습니다. 첫 번째 하락(25%까지 하락)은 빠르게 일어났고, 규모 대비 상대적으로 질서정연한 하락이었습니다. 그러나, 두 번째 가파른 하락은 시장 구조를 무너뜨렸습니다. 이러한 구조 붕괴로 인해 비트코인은 몇 분 간 4,000달러 이하로 추락하여 7년 만에 하루 만에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습니다. 시장 구조가 온전했더라면, BTC가 4,000달러 이하로 떨어지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본 에세이의 파트 1에서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다룰 것입니다.

  1.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2. 왜 이러한 사태가 일어났는지

추후 업로드 예정인 파트 2에서는 이하 내용을 다룰 것입니다.

  1. 근본적인 문제점들에 대한 잠재적인 해결방안
  2. 왜 이러한 폭락이 단기적으로는 다시 일어나지 않을 것인지
  3. 왜 이러한 폭락이 중기적으로는 다시 일어날 수 있는지

결론부터 말씀 드리자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네트워크는 현 상태로는 글로벌 규모로 운영될 수 없습니다. 위기 상황이 닥치면 이 네트워크들은 매우 혼잡해지면서 차익거래자들의 입장에서 다양한 거래소의 가격을 통제할 수 없어집니다. 이로 인해 특정 개별 거래소에서 대규모 이탈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개별 거래소(비트멕스)에서의 대규모 이탈로 인해 비트코인 가격이 15~30분간 4,000달러 이하로 떨어졌는데, 이는 시장이 제대로 작동했더라면 일어나지 않았을 현상입니다.

암호자산 시장 구조

왜 시장 붕괴가 일어났는지 이해하려면 현재 암호자산 시장 구조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암호자산 시장 구조는 대부분의 자산에 대한 거래가 단일 채널에서 이루어지는 주식 시장의 구조와는 확연히 다릅니다. 암호자산 시장과 더 유사한 시장은 외환시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암호자산 시장 구조의 고유 특성은 다음과 같습니다.

거래 채널이 매우 다양합니다. 주요 거래소로는 비트멕스, 바이낸스, 후오비, OKEx, FTX, 데리빗, 코인베이스, 비트파이넥스, LMAX, 크라켄이 있습니다. 그 외에도 바이비트, 비트멕스, 비트포렉스, 잇빗, 비트스탬프 같은 중소형 거래소(이들 중 상당수에서 3월 12일 10억 달러 이상이 거래됨)도 상당합니다. 또한, 거래소 외에도 메이커다오, 컴파운드, Lendf.me, Synthetix, 유니스왑, IDEX, dYdX 등으로 이루어진 디파이 생태계도 존재합니다.

파생상품 거래소는 ‘perps’라고도 알려진 무기한 계약(perpetual swap contracts)을 통해 최대 125배의 레버리지를 제공합니다. 이렇게 큰 레버리지를 사용하는 참여자들은 소수이며, 대부분 10~50배의 레버리지를 사용합니다. 레버리지가 시스템에 입출력되는 속도는 매우 빠르며, 청산 역시 기타 자산 시장에 비해 자주 일어납니다.

거래소마다 시장 메커니즘이 상이합니다. 거래소들은 각기 다른 상품(현물, 선물, 무기한 계약, 옵션)을 제공하며, 각 상품에 대해 허용하는 담보도 천차만별입니다. 뿐만 아니라, 청산 방식 및 유동성 측정법, 그리고 개별상품에 대한 유동성 역시 거래소마다 매우 다양합니다. 예를 들어 1) 바이낸스는 독보적인 현물거래 거래소이자 파생상품 상위 5개 거래소 중 하나이면서, 수십 개의 자산에 대한 무기한 계약을 제공합니다. 또한, 바이낸스는 BTC 선물 및 무기한 계약에 대해 다양한 형태의 담보를 인정하지만, ETH에 대해서는 USDT만 인정합니다. 2) 비트멕스는 선물과 무기한 계약을 통해 8가지 자산을 거래하지만, BTC만 담보로 인정합니다. 3) FTX는 가장 다양한 상품군(현물, 선물, 무기한 계약, 옵션)과 담보 옵션을 제공합니다. 4) 데리빗은 옵션 트레이딩 부문에서 독보적인 위치이며, 선물과 무기한 계약 부문에서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트레이더들은 거래소간 교차마진 거래를 할 수 없으며, 아직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할만큼 충분한 자본을 가진 프라임 브로커가 없기도 합니다. 이는 역으로 자본의 효율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생태계 전반이 지불하는 자본비용을 증가시킵니다. 또, 대다수 거래소가 아직 롱 포지션과 숏 포지션을 상계시키지 못하는 것 역시 해당 문제를 심화시킵니다.

몇몇 시장 참여자들은 자산의 가치를 계산함에 있어서 다른 기준을 적용하여 표시하기 때문에 트레이딩이나 리스크에 대해 다른 관점으로 접근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대부분의 시장 참여자들은 자산을 USD를 기준으로 계산하지만, BTC 혹은 ETH 기준으로 계산하는 이들도 있기 때문입니다.

전통적인 금융시장에서, 대부분의 유동 자산(예: 뉴욕증권거래소에서 거래되는 대부분의 주식)은 담보로 인정됩니다. 그러나 암호자산 시장에서는 대부분 USD, BTC, ETH만이 담보로 인정됩니다. 이로 인해 대출자들이 상환 능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포지션 청산 없이는 담보 요건을 만족시키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이는 베이시스 위험(basis risk - 선물가격과 현물가격의 차이인 베이시스가 이론적으로 예상되었던 변동폭과 다르게 변동하여 초래되는 리스크)으로 귀결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사용자가 자금이나 자산을 예치할 때 거래소에 즉각적으로 반영되지 않습니다. 거래소별 또는 자산별 적용되는 정책은 상이하지만, 자금 예치 내역을 포함한 거래가 담긴 한 블록이 컨펌되기까지는 평균 10분 정도가 소요되며, 한 시간 가량이 걸리기도 합니다. 3월12일처럼 거래량이 폭발적으로 많아지면, 트레이더의 거래내역을 담은 블록 자체가 순서에서 밀려 기존보다 더 오랜 시간 블록에 담기는 순서를 기다려야 할 수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가격 예시는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면 디파이 프로토콜이 아닌 중앙화된 암호자산 거래소에서 일어납니다. 따라서, 디파이 내 반영되는 가격은 중앙화 거래소의 가격을 시차를 두고 따라갑니다. 차익거래자들은 이러한 거래소와 프로토콜 간 틈을 잘 활용하여 상당한 이익을 창출합니다.

대부분의 트레이더들은 하나 또는 소수의 거래소만을 이용합니다. 예를 들어: 1) 일부 미국 기반의 펀드는 코인베이스, 크라켄, CME, 백트에서만 거래하며 2) 대부분의 중국 개인투자자들은 주로 후오비에서 거래합니다. 3) KYC를 꺼려하는 이들은 비트멕스에서만 거래합니다. 4) 대다수의 트레이더들은 수준이 높지 않을뿐더러, 다수의 거래소를 활용하여 유동성을 확보하고 이득을 많이 보려는 노력을 하지 않기도 합니다.

상기 모든 특징을 고려할 때 거래 채널 간 가격이 왜 상이한지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평소에는 매매수수료와 가격 간 차이가 크게 나지 않으며, 스프레드 상으로는 보통 몇 bp 정도 수준에 불과합니다. 가격 차이가 크게 나게 되더라도, 유동성 공급자들과 차익거래자들이 이를 이용해 주요 거래소에서 차익 거래를 집행하여 이익을 얻고 스프레드 격차를 줄일 정도의 충분한 자본을 가지고 있지요.

그러나 변동성이 높아지면 몇 가지 상황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합니다. 1. 청산이 가속화됩니다. 일부 트레이더는 최대 125배의 레버리지를 활용하지만, 대부분이 활용하는 거래소 레버리지는 25~30배입니다. 25배 레버리지인 상황을 감안 시, 최대 3% 수준의 가격 변동이 일어나는 경우 포지션이 청산됩니다. 이는 거래소가 청산이 일어나는 중 잠재적인 하락을 대비하는 버퍼를 포함하기 때문입니다. 청산을 피하려면, 거래자는 더 많은 담보물을 제공해야 합니다. 2. 담보물 한도액에 대한 기준이 거래소별로 상이하기 때문에 청산이 연속적으로 진행되면서 가격 역시 거래소별로 달라지게 됩니다. 3. 차익 거래자들은 본인들이 이용하는 여러 거래소에서 생기는 가격차이에 일일히 대응할만한 충분한 자본이 없기 때문에 보유한 자산(주로 BTC, ETH, USDT가 해당되며, 종종 USDC도 포함됩니다)을 이동시켜 거래소 간 가격 차이에서 발생하는 이윤을 얻고자 합니다.

여러 자산을 한 번에 이동시키려는 움직임이 발생하면서 비트코인 블록에 담기려는 수요와 이더리움 가스에 대한 수요가 단기간에 폭발적으로 증가합니다. 이로 인해 가스 가격이 급등하고, 대다수의 거래내역이 적게는 몇 분 그리고 길게는 몇 시간 가량 블록에 담기지 않게 됩니다.

가격이 하락하면서 이런 사태가 벌어지면 채굴자들은 지불하는 전기비보다 채굴 수익이 적은 상황을 마주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채굴자들이 채굴기를 끄기 시작하면서 상황은 악화가 됩니다. 작동하는 채굴기의 숫자가 줄어들면서 신규 블록 생성이 지연되고 발생하면 채굴 수익(암호화폐로 표시)이 전기 비용 이하로 떨어지기 때문에 채굴자들이 기계를 끄기 시작합니다. 결과적으로 새로운 블록 생성 속도가 느려지면서 지연시간이 증가하고 총 처리량이 줄어드니까요.

3 월 12 일에 무슨 일이 일어난걸까

암호자산 시장의 첫 하락은 글로벌 주식시장의 매도세가 거세게 지속되면서 리스크 조절을 하려는 투자자들이 주요 원인이라 예상됩니다. 이어서 발생한 두 번째 하락은 담보물을 청산하려는 대출을 해준 이들이 시발점이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여기서 청산되는 담보물은 첫 번째 하락으로 인해 상환능력을 잃은 이들이 맡긴 것이었죠. 최초 대하락이 시작되는 시점에서 일부 채굴자들이 채굴기의 작동을 멈추긴 했지만, 대부분은 두 번째 하락 때 채굴기 작동을 멈췄습니다.

그러자 시장 구조 붕괴가 일어났습니다.

비트멕스는 BTC만을 담보물로 인정합니다. 이로 인해 비트멕스 내 모든 BTC-perp 롱 상품은 레버리지를 이용해야만 한다는 조건이 붙게되죠.예를 들어, 어떤 트레이더가 비트멕스에서 BTC-USD 페어에 대해 롱 포지션을 잡았다고 가정해봅시다. BTC 가치가 하락함에 따라, 트레이더는 해당 거래에 대한 손실을 보면서 동시에 BTC 담보 가치 하락 역시 떠안게 됩니다. 이는 비트멕스 내 유동성 제공자에게 리스크를 안기게 됩니다. 시장이 하루에 30% 이상의 등락폭을 보이게되면, 상대적으로 높은 레버리지를 이용하지 않은 트레이더들조차도 청산을 당하게 됩니다. 마켓메이커(MM)들은 이 생리를 잘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유동성 공급량을 줄이게 됩니다. 하락장에서 이는 떨어지는 속도의 가속화를 불러일으킵니다.

담보 청산으로 인한 현물 가격 하락이 일어남에 따라 파생상품 가격 역시 하락했습니다. 이에 비트멕스는 레버리지된 롱 포지션들에 대한 청산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청산은 가격하락과 함께 계속 진행되었습니다. 첫 번째 하락의 규모는 마켓메이커들로 하여금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유동성 공급을 아예 멈추게끔 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비트멕스와 코인베이스 거래소들 간 스프레드가 때로는 500 달러 이상 벌어지기도 했죠. 이런 상황이다보니 유동성 공급자들은 비트멕스에서 벌어지는 연쇄 청산을 막기 위한 롱 포지션을 취하는 것을 피해버렸습니다.

Bitmex Cumulative Long Liquidation Value

설상가상으로 비트코인 네트워크 역시 혼란 그 자체였죠. 채굴자들이 채굴기의 전원을 내려버리면서 블록 생성이 느려진 것이 상황을 한층 더 악화시켰습니다. 거래소간 가격 차이가 커지는 것을 알면서도 차익거래자들이 비트멕스로 BTC를 예치하는 것이 불가해진 것이었죠.

특정 시점에는 전체 비트멕스 장부에 주문액은 2천만 달러만이 남아있는데, 청산할 롱 포지션이 2억 달러 이상 남아있기도 했습니다. 만약 비트멕스 측에서 ‘유지보수’를 하지 않았다면 BTC 가격이 잠깐이라도 0에 수렴하게 추락할 수 있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암호자산 시장 내 비트멕스가 차지하는 비중을 생각했을 때, 이렇게 충격적인 가격 변동이 일어났다면 기타 모든 BTC를 거래하는 플랫폼 모두 그 충격파를 벗어나지 못했을 수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디파이의 실패

차익거래인들이 비트멕스에 자본을 예치하지 못하는 상황과 비트멕스의 미흡한 대처로 인해 비트멕스 플랫폼이 붕괴하는 동안 디파이 생태계 역시 처절한 실패를 맛보았습니다.

메이커다오는 디파이 프로토콜의 대표주자이며, 나머지 디파이 플레이어들의 대부분은 이 메이커다오를 기반으로 구축되기도 하였습니다. 그런 메이커다오가 사실 3월 12일 완전히 붕괴될 뻔했고, 일련의 사태가 실제로 일어났다면 붕괴될 수도 있었습니다. 실제 메이커다오는 두 번의 뼈아픈 실패를 겪었는데, 대중은 이 중 한 건에 대해서만 인지하는 것 같습니다. 우선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첫 번째 하락이

첫 번째 하락으로 인해, 일부 메이커의 볼트(이전에는 부채담보부포지션인 CDP로 불림)의 담보물 가치가 하락했습니다. 그리고 메이커 팀이 만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인 Keeper를 운영하는 이들이 담보물 가치가 하락한 볼트를 청산하려는 시도를 했죠. 하지만 Keeper 소프트웨어는 네트워크 혼잡도에 대응하여 가스 가격에 유동적으로 조정하는 기능을 갖추지 않았기에, 채굴자들은 Keeper 측의 청산 거래를 블록에 담지 않게되었죠. 즉, 가스비를 맞추지 못해 블록에 담기지 못한 것입니다.

결국 메이커다오 프로토콜에서는 그 누구도 담보 경매에 입찰하지 않았죠.

이러한 상황이 벌어지자 어떤 이는 가스 가격을 올리기만해도 유일한 경매 참여자가 될 수 있고 운이 좋다면 0달러만으로도 입찰할 수 있음을 알아챘습니다. 실제로 8백만 달러 규모의 이더리움 담보물을 0달러 입찰로 취득하는 일이 일어나고 말았죠.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렇게 프로토콜의 허점을 노린 입찰로 인해 담보물이 사라진 볼트 소유주들은 이 상황에 법적 조치를 취할 그 어떠한 방책도 없었죠.

또한, Keeper는 담보 풀에 다시 기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메이커 시스템은 초과 담보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자본은 부족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즉, 메이커 프로토콜 내에 모든 미결제 DAI를 상환할 ETH와 BAT 담보가 충분했음에도 불구하고, 설정된 리스크 목표에 미달했다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메이커다오의 두 번째 실패가 수반하는 더 큰 위험성에도 불구하고 공개적인 논의는 많이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Keeper 소프트웨어와 마찬가지로 메이커의 오라클을 구동시키는 소프트웨어 역시 고도로 혼잡한 네트워크에 어떻게 대응할지가 설정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이로 인해 다수의 오라클은 메이커의 스마트 컨트랙트에 가격을 보내는 행위를 멈춰버렸습니다.

MKR 보유자는 시스템의 리스크 파라미터에 대해서 투표하고, 오라클은 가격을 보고함으로써 리스크 파라미터 상 설정된 규칙을 실행합니다. 그러나 가격을 정확히 보고하지 못하면서 오라클은 MKR 보유자들이 과도한 리스크를 감수하도록 만들었습니다.

12일, 미 중부 표준시 7시 경, ETH 가격이 88달러까지 하락하였습니다. 많은 볼트들이 100달러 가량에서 청산되도록 설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수많은 청산이 실제로 실행되었죠. 트레이더들은 100달러라는 숫자가 다른 투자자들의 강력한 심리적 지지를 유도한다는 근거로 볼트의 청산 기준을 의도적으로 100달러로 설정했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메이커의 오라클은 ETH-USD 가격이 100달러 이하로 떨어졌는데도 ETH-USD 가격에 대해 업데이트하지 않았습니다.

오라클들이 단순히 가스 수수료를 올리지 않았는지 아니면 시스템을 살려내기 위해 의도적으로 가격을 업데이트하지 않았는지 여부는 사실 불투명합니다. 그러나 만약 오라클이 가격을 정확하게 보고했다면 100달러로 설정되어있던 모든 볼트들은 청산되었을 것이며, 이로 인해 ETH 가격은 더 큰 폭으로 하락했을 것입니다. ETH가 100달러 이하로 떨어지자, 많은 마켓메이커들은 시장이 잘못 돌아가고 있다며 유동성 공급을 중단했습니다. 수백만 달러 어치의 매도가 집행되었다면 ETH는 50달러 이하로 떨어질 수도 있었던 것입니다.

더 무서운 사실은 상황이 훨씬 악화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1. 메이커가 상환불능 상태가 되어 DAI가 페깅된 가격 이하로 하락할 수 있었습니다.
  2. DAI가 컴파운드나 Lendf.me 같은 타 프로토콜의 대출 담보물로 사용되는데, DAI 가격이 하락하면 이 프로토콜을 통해 대출을 한 이들의 담보가 청산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3. DAI 외에도 수많은 ERC-20 토큰들이 컴파운드나 Lendf.me 같은 프로토콜에서 담보물로 쓰이고 있는데요. ERC-20 토큰들은 보통 ETH 가격과 높은 상관관계를 갖기 때문에 ETH 가격이 하락하면 동반으로 가격이 하락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러한 가격하락은 타 대출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프로토콜에서의 더 많은 청산을 야기하여 디파이 전체로 그 여파가 퍼져나갔을 것입니다.
  4. MKR 가격은 향후 MKR 경매로 시스템을 다시 재생할 수 없을 수준으로 떨어졌을 수도 있습니다.

오늘날 디파이 시장의 전체 파이는 중앙화된 암호자산 시장 대비 1% 수준에 불과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암호자산 시장은 전체 금융시장에서 개미손톱만한 규모이구요. 그런데 만약 3월 12일 벌어진 사태가 디파이 상에 더 많은 자본, 사람, 거래가 포함된 상태였다면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얼마나 큰 재앙이었을지 정말 끔찍합니다.

자사가 Crypto Mega Theses를 통해 밝혔던 디파이가 가진 잠재력에 대해서는 여전히 그 믿음은 굳건합니다. 다만, 디파이가 가야할 길은 너무나도 멉니다. 3월 12일은 디파이 생태계가 여전히 얼마나 초기에 있는지에 대해 냉정하게 알려주었습니다. 동시에 우리가 이 초기 시장에서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투자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보여주기도 하죠.

결론

이번 가격 폭락 사태로부터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교훈은 암호자산 시장 인프라가 아직 많이 미숙하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여러 측면에서 아직 개선의 여지가 많다는 점은 동시에 투자 기회 역시 많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비트멕스와 같은 거래소들이 어려움을 겪은 것은 명백하지만, 이들은 적어도 수많은 기술적 문제 중 이번 사태를 거쳐 청산 엔진 개선을 이뤄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하락장에서 비트멕스가 온전하게 운영되었다고 하더라도 암호자산 시장은 아마 유사한 문제점을 겪었을 것입니다. 현재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상태는 글로벌 차원의 자본시장 활동을 지원하기는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본 에세이의 2부에서는 잠재적인 해결책에 대해서 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고지사항: 멀티코인 캐피털은 BTC, ETH, DAI, USDT 및 USDC를 보유합니다.

유동적: English translation, definition, meaning, synonyms, antonyms, examples

In contrast to representative democracy, within liquid democracy, delegations of votes are transitive and not dependent on election periods.

After their first US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tour, King Crimson was in a state of flux with various line - up changes, thwarted tour plans, and difficulties in finding a satisfactory musical direction.

On the Eastern Front a more fluid form of warfare arose from flat open terrain favorable to mounted warfare.

Short selling is nearly always undertaken only in public securities, futures or currency markets that are fungible and reasonably liquid.

The share of net demand and time liabilities that banks must maintain in safe and liquid assets, such as government securities, cash, and gold.

For the rest of the 1970s, the Association was in a state of flux, releasing singles intermittently along with sporadic touring.

Borrowings into Rock music have often resulted from the fluid borders between Folk and Rock performers and audiences.

MLB '98 received mixed to positive reviews, with most critics praising the fluid animation, comprehensive licensing, extensive features, and the usually fast pace of the games.

An experimental form of liquid democracy called Civicracy was tested at the Vienna University of Technology in 2012.

The band continued to perform, generally as a quartet, but with a fluid lineup including Mark's brothers Bob Mothersbaugh and Jim Mothersbaugh.

The paradox of the Ship of Theseus can be used as an analogy of the self as a bundle of parts in flux.

Delegated voting is also used in the World Parliament Experiment, and in implementations of liquid democracy.

The BBVA is included in the IBEX 35, the official index of the Spanish Continuous Market composed of the 35 most liquid stocks traded on continuous market.

Mortimer wrote the majority of the group's songs, which often contained rap verses vocalised by him to complement Harvey's more fluid vocals.

Prudence would suggest that they should manage this risk as a legal compliance issue, even if the borders of legal liability are still somewhat fluid.

Bauman stressed the new burden of responsibility that fluid modernism placed on the individual—traditional patterns would be replaced by self - chosen ones.

Zygmunt Bauman, who introduced the idea of liquid modernity, wrote that its characteristics are about the individual, namely increasing feelings of uncertainty and the privatization of ambivalence.

In addition, liquid democracy may evolve into a type of meritocracy with decisions being delegated to those with knowledge on a specific subject or with required experience.

In the wider spaces of the Eastern Front a more fluid form of warfare continued and there was still a use for mounted troops.

Hesse was among the first artists of the 1960s to experiment with the fluid contours of the organic world of nature, as well as the simplest of artistic gestures.

Retail investors interested in liquid alts are looking for growth but want more liquidity than hedge funds provide.

A variation of the 4–3–3 with a defensive midfielder, two central midfielders and a fluid front three.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승인 2021.05.18 09:16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연합인포맥스) 국제경제부 = 17일(이하 미 동부시간) 뉴욕증시는 기술주들의 약세 속에 하락 마감했다.

      미국 국채 가격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4월 회의 의사록을 기다리며 거의 변동을 보이지 않았다.

      달러화는 소비자물가지수(CPI) 지수 급등에 따른 파장이 소멸되면서 지난 주말에 이어 약세를 보였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고위 관계자들이 인플레이션 압력이 일시적일 것이라는 입장을 굳건하게 고수한 덕분이다.

      뉴욕유가는 미국과 유럽의 경기 회복 기대가 유지되면서 상승했다.

      오는 19일에는 FOMC 의사록이 발표된다.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일 것이라며 완화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5월 뉴욕주의 제조업 활동은 확장세를 유지했지만, 전월보다 소폭 둔화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은 5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 지수가 24.3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4월 기록한 2017년 10월 이후 최고치인 26.3에서 소폭 둔화했다.

      제조업 활동은 경제 재개에 힘입어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했던 지난해 7월 이후 11개월 연속 확장세를 기록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34포인트(0.16%) 하락한 34,327.79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0.56포인트(0.25%) 떨어진 4,163.29를,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0.93포인트(0.38%) 떨어진 13,379.05를 기록했다.

      지난주 나스닥지수는 2.3% 하락했고,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1.1%, 1.4% 떨어졌다. 미국 주요 3대 지수가 모두 2월 26일 이후 최악의 한 주를 보냈다.

      시장 참가자들은 앞으로도 물가 상승률 우려로 주가가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루기 전까지는 매우 강한 완화적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도 이날 연설을 통해 고용시장이 우려스러우며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기존의 관점을 재확인했다.

      클라리다 부의장은 연설을 통해 "우리는 매우 유동적인 기간에 있다"며 "미국은 올해 6% 성장할 가능성이 있으며 7%에 이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4월 고용보고서는 실망스러웠으며 여전히 고용시장에 깊은 구멍이 있다"며 "셧다운 조치 때보다 경제 재개에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클라리다 부의장은 인플레이션과 관련해서는 인플레이션이 너무 많이 오르면 연준은 조치에 나설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고용과 인플레이션 목표에서 상충하는 점은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UBS는 기업들의 실적 개선을 반영해 올해 S&P500지수 목표치를 4,400으로 상향 조정했다. 기존 전망치는 4,250이었다. 새로운 목표치는 현 수준보다 5% 높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대유행 이래 미국 50개 모든 주(州)에서 확진자가 처음으로 감소했다고 밝히는 등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은 크게 개선된 모습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으로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8천여 명으로 감소했다. 이날 기준 일주일 평균 확진자 수는 3만1천여 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1월 8일의 31만2천여 명에서 대폭 줄어든 수치다.

      업종별로 에너지주, 자재주, 금융주, 부동산주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에너지 주는 2% 이상 올랐고, 부동산주는 보합을 기록했다.

      통신과 유틸리티, 기술주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개장 전 미국 통신업체 AT&T가 자사 콘텐츠 사업부 워너미디어와 케이블 TV 채널 사업자 디스커버리와의 합병을 발표했다는 소식에 주가는 2.7% 하락했다. 디스커버리 주가는 5% 이상 하락했다.

      테슬라의 주가는 영화 '빅쇼트'의 실제 주인공으로 미국 주택시장 붕괴를 예견한 투자자 마이클 버리가 테슬라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매도 포지션을 5억 달러 이상 매수했다는 소식 등에 2% 이상 하락했다.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 주가는 기업공개 이후 보호 예수 물량이 풀리면서 6% 이상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물가 상승률 우려가 일시적이지 않을 수 있다며 그에 따라 시장의 변동성이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단스케 뱅크 웰스 매니지먼트의 라스 스코브가드 앤더슨 투자 전략가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우리는 이를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지만, (미래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 약간 더 길게 걸릴 수 있는 것들이 있다"라며 "시장에 여전히 약간의 변동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로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0.91포인트(4.84%) 오른 19.72를 기록했다.

      마켓워치·다우존스-트레이드웹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수익률은 전 거래일과 같은 1.639%를 기록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수익률은 전일보다 0.2bp 오른 0.153%에 거래됐다.

      국채 30년물 수익률은 전장보다 0.4bp 하락한 2.353%를 나타냈다.

      10년물과 2년물 격차는 전일 148.8bp에서 이날 148.6bp로 축소됐다.

      국채수익률과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지난주 30년물 국채수익률이 두 달여 만에 가장 큰 주간 상승 폭을 기록하는 등 인플레이션 우려를 어느 정도 반영한 만큼, 미 국채수익률은 혼조 안정세로 한 주를 출발했다.

      주요 경제지표와 뉴스가 없는 가운데 투자자들은 연준의 4월 통화정책 회의 의사록을 기다리고 있다. 오는 19일 공개될 의사록에서 고조되는 인플레이션에 연준이 얼마나 용인할 수 있을지 일부 단서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럽과 미국 주가가 약세를 보인 점도 국채 값을 지지했다.

      전략가들은 해외 투자자들의 미 국채 매수도 시장을 지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른 국채와 비교할 때 금리 측면에서 미 국채는 경쟁력이 있다.

      인플레이션 공포는 여전히 국채시장의 중심에 있다.

      지난주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미 국채시장은 2008년 이후 가장 뜨거워진 소비자물가지수(CPI)에 일시적으로 동요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높아질 물가 압력이 실제로 확인된 것이다. 인플레이션은 국채의 고정 가치를 침식하기 때문에 부정적으로 여겨진다.

      시장이 예상하는 향후 5년 인플레이션을 나타내는 5년 BER는 2.719%로, 전일의 2.731%에서 다소 내렸다. 다만 10여 년 만에 최고치다. 10년 BER는 2.550%를 기록했다.

      인플레이션이 가열되면 연준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축소하기 시작해야 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지만, 연준 위원들은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의견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 이날도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가 완화적인 정책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시장의 긴축 우려 진화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스탠다드 뱅크의 스티븐 바로우 G10 전략 대표는 "특히 미 국채에는 여전히 강한 민간 수요가 있다"며 "미국 국채수익률이 다른 선진국 국채와 비교해 양호하게 높은 데다, 달러 조달 비용이 계속 저렴해져 해외 투자자들로부터 상당한 수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국채시장에서 나타난 긴장은 민간 부분의 안전자산 수요를 줄이지 못했다"며 "중국과 유로존 같은 지역에서 일부 진전이 있어 투자자에게 이들 국가의 국채시장이 더 매력적으로 됐지만, 미 국채시장은 여전히 상당한 우세를 보이며 인플레이션 위협이 가장 큰 곳이 미국이라는 사실에도 시장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프리스의 톰 시몬스 자금시장 이코노미스트는 뉴욕 연은의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 조사에서 가격지불지수가 2001년 지표 시작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꽤 용인할 것이라는 일관된 메시지를 보내고 있어 선제적으로 금리를 올리거나 자산 매입을 줄이는 요인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시장이 상대적으로 차분한 이유는 바로 이것"이라고 진단했다.

      BMO 캐피털 마켓의 이안 린젠, 벤 제프리 채권 분석가들은 "수요일 FOMC 의사록이 회복 속도에 대한 연준의 현재 생각, 궁극적으로 정책 입안자들이 너무 심하다고 여기는 방식으로 인플레이션이 올라가는 위험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더 세븐스 리포트의 톰 에세이 에디터는 "국채수익률이 CPI 보고서에 가파른 오름세로 반응했다"며 "인플레이션은 분명히 앞으로 몇 달 동안 가속할 것이고 전 세계 중앙은행의 전망은 덜 완화적인 쪽으로 천천히 이동할 것이어서 국채수익률 추세는 상승 쪽"이라고 강조했다.

      연합인포맥스(화면번호 6411)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화는 109.180엔을 기록, 전장 뉴욕 후장 가격인 109.340엔보다 0.160엔(0.15%) 하락했다.

      유로화는 유로당 1.21578달러에 움직여, 전장 가격인 1.21433달러보다 0.00145달러(0.12%) 상승했다.

      유로는 엔에 유로당 132.72엔을 기록, 전장 132.77엔보다 0.05엔(0.04%) 하락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전장보다 0.17% 하락한 90.175를 기록했다.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질 것이라는 우려는 진정될 기미를 보였다. 연준 고위 관계자들이 인플레이션 압력은 일시적일 것이며 초완화적인 통화정책도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기 때문이다. 매파로 분류되는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를 제외하고 거의 모든 연준 관계자들이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융단폭격에 가까울 정도였다.

      이날도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더 뚜렷한 인플레이션 수치까지 몇 달은 걸릴 것"이라면서 "정책을 바꿀 때가 아니며 매우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가 적당하다"고 강조했다.

      연준 2인자인 리처드 클라리다 부의장도 고용시장이 우려스러우며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기존의 관점을 재확인했다. 그는 "4월 고용보고서는 실망스러웠으며 여전히 고용시장에 깊은 구멍이 있다"며 "셧다운 조치 때보다 경제 재개에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인플레이션 상방 압력은 일시적일 것이겠지만, 입수되는 지표에 적절히 대응하고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채권 테이퍼링이 다가오면 연준은 미리 경고할 것"이라며 "4월 고용지표는 채권 테이퍼링에 필요한 진전을 하지 못했음을 보여줬다"고 진단했다.

      연준 관계자들이 구두 개입성 발언을 강화한 덕분에 시장의 불안심리는 빠른 속도로 진정됐다. 미국 국채 수익률도 10년물 기준으로 한때 연 1.62%에 호가가 나오는 등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가며 달러화 약세를 부추겼다.

      이런 연준의 입장을 좀 더 구체적으로 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확인할 수 있는 4월 FOMC의 의사록이 오는 19일 공개된다. 시장 참가자들은 인플레이션 등에 대한 연준의 진의를 확인하기 위해 회의록 자구에 촉각을 곤두세울 전망이다.

      배녹번 글로벌포렉스의 수석 시장 전략가인 마크 챈들러는 "지난주 달러화 매도세 이후 큰 폭의 반등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그 동인은 외환시장이 아니라 채권시장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그리고 더 높은 이자율 없이는 어떻게 달러가 관심을 더 끌 수 있는지 알기 어려울 정도다"고 지적했다.

      그는 "연준은 여전히 매우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이 더 높은 금리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달러는 부담을 지게 되고, 우리가 지금 바로 그곳에 있다"고 강조했다.

      스코샤뱅크의 외환전략가인 숀 오스본은 "미국 달러화는 약세를 되돌리는 데 필요한 미 국채 수익률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름에서 가을까지는 미국 달러화는 약세를 면치 못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는 "지난주 연준의 거의 모든 발언권자가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며 연준의 통화정책을 변경하지 않을 것이고 지금은 경제에 대한 지원 정책의 감축에 대해 논의를 시작할 시점이 아니라면서 인플레이션을 평가절하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분간은 연준의 통화정책이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금리, 낮은 변동성, 원자재 가격 상승이라는 현재의 환경이 원자재 통화에는 호재가 될 것"대부분의 유동적 인 외환 시장 시간 이라고 진단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90센트(1.4%) 오른 배럴당 66.2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9년 4월 23일 기록한 배럴당 66.30달러 이후 최고치다.

      원유 시장 참가자들은 영국이 이날부터 봉쇄 조치를 완화한 가운데, 유럽 각국이 규제를 완화하면서 경기 회복 기대가 원유 수요를 끌어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국은 17일부터 식당과 술집의 실내 영업을 재개하고, 극장, 호텔 영업을 허용하고, 제한된 국가로의 해외여행도 허용하는 3단계 완화 조치를 단행했다.

      프랑스와 스페인도 코로나19 관련 제재를 완화했고, 포르투갈과 네덜란드 등은 지난 주말 동안 여행 제한을 완화했다.

      이탈리아는 야간 통행금지를 내달 폐지할 방침이며 6월 1일부터는 예정대로 음식점과 주점의 실내 영업도 재개할 예정이다.

      미국은 코로나19 백신을 다 맞은 사람은 대부분의 실내외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지침을 내놨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들의 경제 재개가 속도를 내면서 원유 수요 전망도 점차 밝아지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로비 프레이저 글로벌 리서치 및 애널리틱스 매니저는 "미국과 유럽, 아시아 대부분 지역의 강한 수요 회복으로 인한 장기 낙관론에 시장이 관심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미 달러화 약세도 유가를 떠받치는 재료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지수는 이 시각 0.18%가량 하락한 90.16 근방에서 거래되고 있다.

      DTN의 트로이 빈센트 시장 애널리스트는 미 달러화 약세는 달러로 거래되는 원유를 지지하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 여름으로 가면서 글로벌 재고 감소로 유가가 탄탄히 지지를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원유 시추업체 베이커휴스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에서 가동 중인 원유 채굴 장비 수는 8개 늘어난 352개를 기록했다.

      프레이저 매니저는 미국의 원유 채굴 장비 수가 약간 늘어났지만 오른 가격을 고려할 때 의미 있는 반등은 아직 아니라며 앞으로 몇 주간 더 면밀히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통상 원유 채굴 장비 수가 늘어나면 원유 재고가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를 부추기나 아직 그럴 수준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중국의 4월 소매판매, 산업생산, 고정자산투자 등의 지표가 전달보다 둔화했으나 유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다.

      코메르츠방크의 유진 웨인버그 애널리스트는 "탄탄한 수요 전망으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증산이나 이란에 대한 미국의 제재 철폐 가능성 등의 재료가 상쇄되며 원유시장이 꽤 안정돼 있다"고 평가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